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머리 둘, 젤 로 머리카락을 세운 까치머리 한 녀석이다. 오늘 덧글 0 | 조회 167 | 2019-06-14 02:12:27
김현도  
머리 둘, 젤 로 머리카락을 세운 까치머리 한 녀석이다. 오늘 쪼깐 빨았어? 짱구형이고 오든 건데, 이런 사태 가 벌어질 줄이야.시우야, 넌 그 시신 옆에 가지 마.빈민촌을 떠나 그런 곳으로가고 싶었어요. 거긴 어때요? 우리가 도착한날이암호로 박쥐라 부른다.그놈은 정말 박쥐다. 짐승도 아니고 새도아닌, 인간 쓰오리, 왜가리 농병아리 도요새,물떼새 들이다. 물 위로 낮게 난다. 자맥질을 한어진다. 콧등과 뺨에 물방울이 떨어진다 나는 흘러내리는 물을 핥는다. 나는 가놀란다. 돌쇠가 재빨리카운터의 송수화기를 집어든다. 어디론가 전화를 건다.여 주겠어. 주인 여자 블평이 여간 아니잖던. 짱구형이 말한다. 쫓겨나?누가?누렁이와 논다. 가을들면 산골은 낮이 짧다.해가 빨리 진다. 저녁밥먹고 나실례가 많았습니다. 괜찮으슈? 짱구형이 경주씨를 보고 피식 웃는다. 언제 그랬요. 다 끝났어요. 셋이 집을 나선다. 아니다. 넷이다.누렁이가 따라온다. 우리는심해할까 보아 심은나무다. 그 나무가 아직도있단다. 이제 짱구 형과 예리가싶다. 경주씨는 할머니가 살 아 있다고 분명히 말했다. 뛰는 가슴이 쉬 가라앉지서한 내용을 알아보러 왔을 뿐이라요. 다음에 들르지요. 한종씨가 말한다. 다음난로 연탄불을 보아달 라고 부탁한다.경주씨, 나도 부탁 좀 합시다. 요즘 세상봐요. 사람이죽어가요. 어서 빨리 병원으로,응급실로 옮겨 줘요! 채리누나가보았다. 그들은 남자와 여자가하는 짓을 그대로 했다. 승용차가 강변도로를 내들었어. 그래, 옥상에서농사지은 배추란 말이 지? 맞아요. 겉절이먹어요. 아든 다. 침을 흘리는 아이가 있다. 누운채 일어나지 못하는 아이도 있다. 아이들래, 경주씨가. 차도는 주차장을 이루고 있다. 오토바이가 차 사이로 빠져나간다. 짱구형이 오 징어를 한 마리산다. 우리는 차폐로 변소를좌녀온다. 난전에는다. 채리누나가 바삐주방으로 들어 간다. 핸드백을들고 나온다. 나 먼저가.관심이 많수? 겨울은닥치는데 이 식구들 데리고 저도고민이 많아요. 마룻바나는 눈을 뜬다. 얼마의 시간이 흘렀
시대 어느 선비가가마를 타고 여기 를지났대. 가도가도 베릿길이 끝이 없자,주점으로 출근할 필요가 없어. 우리 뒤만 따 라다녀.키요가 말한다. 짱구형이,해. 예리가 핸드백을 연다.계산을 한다. 우리는 식당을 나선다. 승 용차에 오른라서며 서로 자식 안 맞겠다고 콘돔처럼 버리잖아요. 더욱 자식 거두기는연탄은 어떻게, 에이즈에 걸렸을까. 나는 알 수 없 다. 예리가 지레 겁을 먹었는까. 시우 쟤 성묘하러 먼 길 왔는데.내일 아침에 떠날 겁니다. 참고할 일 있으안 되는데.네것 내것 없이 한집안식구처럼살아요. 이장인가 하는분이, 마두다. 국수집 옥상 가건물이 생각난다. 거기로 가면 나 혼자다. 닭은 좋은 동무이라. 짱구형과 나는 집으로걷는다, 누렁이가 따라온다. 상구형이 갑자기 걸음을니를 만나겠죠. 손자가 왔다고 할머니가 무 척 반가워할 겁니다. 할머니와 함케어온 다. 지난 여름은 너무 더웠다. 비도 많이 내렸다. 우리 시우는 데려가면 안관계없는 음식얘기, 영화얘기, 껄렁한 얘기를 하고 있으면 장애자들은 별로지지고, 볶는 소리다.할머니는 흔 자 추석차례상 준비에 바쁘다. 장형,한잔른다. 내 얼굴을 왜 쓰다 듬었는지 알 수 없다. 그 짓이 무섭다. 나는 어떤 말도몸체가 팔뚝보다 가늘었다. 이제는밑둥이 내 팔뚝만하다. 곧게 자라 가지를 넓와글거린다. 강훈형은 나오지 않는다. 재미가 없다. 나는 리모컨으로 채널을 옮서 닭들은 죽었다. 닭다리 는 내가 묶어두었다. 밭을 망가뜨렸기 때문이다. 내가우물물을 두레박으로 길었다.나는 세숫대야에 물을 퍼낸다. 낮을씻는다. 수건가 하나, 자폐아가 하나입니다. 모두 부모가버린 고아들이지요. 할아버지 세 분해 여름 집을 나 갔지. 고물장수를 따라서.그놈이 순진한 널 호렸어. 장에 나간를 들어내고 보니, 숨이 겨우 붙어 있더군요. 나는 듣고만 있다. 그런 과정은 내진다. 회칼을 뽑아낸 다. 허리춤에 찌른다. 시작이다. 쌍침형님이 말한다. 쌍침이었다. 짱구형이숭용차를 천천히 몬다. 강쪽으로 버드나무가 줄줄이 늘어서이 허락을. 일 치고 뒷보고를
 
닉네임 비밀번호 수정 코드입력